보도자료

레몬헬스케어, 170억원 시리즈C 투자 유치… "내년 IPO 재도전"

작성일
2022-06-21 11:28

누적 투자 유치 총 350억… "헬스케어 서비스 분야 사업 확장 가속"


레몬헬스케어의 대표 서비스인 '레몬케어', '레몬케어PLUS', '레몬케어365'. (사진=레몬케어 홈페이지)
헬스케어 데이터 양방향 플랫폼 기업 레몬헬스케어가 한화자산운용 스마트헬스케어 신기술조합 1호로부터 17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를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12월 70억원에 이은 2차 투자 집행으로, 총 투자 규모는 170억원에 달한다. 투자 방식은 1, 2차 모두 레몬헬스케어가 신규 발행하는 상환전환우선주(RCPS)를 인수하는 형태다.


레몬헬스케어는 2018년LSK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캐피탈, 기술보증기금 등으로부터80억원 및 2019년 신한은행과 KDB산업은행, 네이버펀드 등 기관에서 100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지금까지 레몬헬스케어가 외부로부터 받은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총 350억원이다.


레몬헬스케어는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PHR(Personal Health Record)을 활용한 개인별 맟춤건강정보 서비스' 개발의 속도를 내고, 팬데믹으로 인해 제약이 있었던 글로벌 시장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회사는 이번 투자로 인해 사업확장 및 안정적 수익 기반 확충에 유연성이 생긴만큼 내년 중 IPO(기업공개)를 재추진할 방침이다. 레몬헬스케어는 지난 2020년 12월 코스닥 등록을 위한 상장예비심사를 신청했으나, 심사 절차가 장기화 되면서 지난해 7월 자진 철회한 바 있다.


홍병진 대표는 "인공지능과 블록체인 등 IT기술을 접목해 개인의료데이터(PHR) 기술을 고도화하고, 이를 통해 정교하게 분석된 맞춤형 건강서비스 정보를 제공하는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서비스 플랫폼으로서 입지를 다질 것"이라며 "이번 투자를 계기로 국내 의료데이터 시장을 선도하는 디지털헬스케어 서비스 리딩 기업으로의 도약에 더욱 가속도가 붙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레몬케어는 의료데이터를 활용해 환자 맞춤형 스마트헬스케어 서비스를 구현하고 있는 기업이다. 지난 5년간 100여개 종합병원의 EMR(전자의무기록)을 연결했으며, 헬스케어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의료기관간 교류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다수 병원과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또 의료서비스와 연계한 가상 공간형 메타버스 헬스케어 서비스를 준비하여 원격의료, 디지털치료제(DTX) 등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출처] : https://news.mtn.co.kr/news-detail/2022050209500998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