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oom 2018-06-28T11:24:49+00:00

Home  >  서비스 소개  >  Press Room

M-Care Press Room

병원이용 프로세스의 혁신을 가져온 M-Care는 다양한 언론 및 미디어의 집중조명을 받으며 브랜드 경쟁력을 키워나가고 있습니다.

실손보험 간편 청구…”피겨여왕 김연아도 반했어요”

금융위원회는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보험개발원에서 ‘인슈어테크를 활용한 실손의료보험 간편청구 시연 및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연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피겨여왕’ 김연아 전 선수가 참석했다.

보험 간편청구 시스템은 사용자가 본인인증을 하면 필요한 청구서류 등이 전자문서 형태로 보험사에 자동 전송되는 방식이다. 실손보험은 금융 소비자가 일상적으로 빈번하게 사용하는 보험 상품이지만 보험금 청구를 위해 개별 서류를 스스로 보험사에 제출해야 해 불편을 낳았다.

 

KB손해보험과 교보생명이 보험 간편청구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KB손해보험은 레몬헬스케어와 연계해 앱에서 간단한 본인 인증과 진료내역 선택만으로 실손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실손보험 미청구 진료 내역 확인과 일괄 청구도 가능하다.

최 위원장은 “보험산업은 소비자와의 접점이 다양하고 다른 산업과도 밀접히 연계돼 인슈어테크가 급속히 부상하고 있는 분야”라며 “보험업계는 혁신기술 투자, 핀테크 업체들과의 협업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간편청구 정보활용 범위 등 관련 법제화가 시급한 과제로 꼽혔다.

최 위원장은 “현장에서는 아직 기술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는 규제로 인해 곤란을 겪는 사례가 많을 것”이라며 “실손의료보험 간편청구 역시 병원이 진료기록을 보험사에 직접 전송하는 데에 법적 근거가 명확하지 않아 본격적인 확산에 어려움이 있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하여, 금융위는 법적 근거를 포함한 다양한 이슈에 대해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고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현장 의견도 청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53301417968_1_151926.jpg